부산권 대표 명소 투어

20211017_000748.png

행사번호 : 211019-0107

출발지역 : 전국

여행기간 : 2박3일

여행대상 : 단체

출발일자 : 상시

​도착일자 : 상시

<1일차>

14:00

[해동 용궁사]

- 바다를 품고 있는 사찰, 바다와 절이 어우러진 멋진 풍광 

- 마음을 닦아주는 듯 단아한 108돌계단을 내려가면 마치 용궁으로 들어서는  듯한 느낌과 함께 바다를 마주하고 자리 잡은 용궁사

20211016_235845.png
20211016_235925.png

16:00

[아쿠아리움]

- 열대 우림존, 남극 체험 '빙고전'

- 심해 세계전

- 바다극장, 해저 터널

20211017_000043.png
20211017_000012.png

17:00

[해운대 해변]

- 세계적인 명성의 해수욕장

- 호텔을 비롯한 숙박, 오락시설 및 유흥 시설들이 잘 정비

- 해수욕장 주변에 동백섬, 오륙도, 아쿠아리움 , 요트경기장, 벡스코 달맞이고개, 드라이브코스 등 볼거리가 많음

20211017_000115.png
20211017_000142.png

22:00

[숙박]

20211019_042857.png

<2일차>

9:00

[태종대 다누비 열차]

신라 태종 무열왕이 들러서 활쏘기를 하고 연회를 개최했던 곳

- 높은 바위절벽과 바다가 어우러진 아름다운 풍경

무한도전 YES or NO 인생극장 특집에서 노홍철과 정형돈이 내기를 하며 뛰어내린 계단

20211017_000243.png
20211017_000215.png

10:00

[오륙도 스카이 워크]

- 끝없이 펼쳐진 바다 위를 걷는 기분

- 오륙도는 동쪽에서 보면 여섯 봉우리가 되고 서쪽에서 보면 다섯 봉우리가 된다는 데서 유래

20211017_000342.png
20211017_000315.png

12:00

[송도 해상 케이블카]

- 바다 위를 날으는 기분

- 바닥이 막힌 에어크루즈와 투명한 유리바닥인 크리스탈크루즈 중 하나를 선택

- 최고 86m 높이에서 탁 트인 바다와 부산의 뷰를 감상

20211017_000442.png
20211017_000415.png

15:00

[감천 문화 마을]

- 1950년대 6.25 피난민의 힘겨운 삶의 터전으로 시작되어 현재에 이르기까지 민족현대사의 한 단면과 흔적인 부산의 역사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곳

- 산자락을 따라 질서정연하게 늘어선 계단식 집단 주거형태와 모든 길이 통하는 미로미로(美路迷路) 골목길의 경관은 감천만의 독특함

20211017_000509.png
20211017_000541.png

16:30

[다대포 아미산전망대]

- 서부산권은 낙동강 중심으로 펼쳐진 천혜의 자연 환경 덕분에 부산의 숨겨진 보물 창고

- 낙동강과 바다가 한몸이 되는 지점을 내려다 볼 수 있음

20211017_000610.png
20211017_000634.png

21:00

[더베이 야경 관람]

- 아름다운 바다와 산 그리고 현대적인 건물들이 공존하는 세계적인 휴양지, 해운대. 문화와 예술을 위한 공간, 바다가 주는 흥분을 조금 더 느낄 수 있는 공간, 누구나 머물 수 있는 재미있는 공간.더베이는 해운대에 위치한 복합문화예술공간으로, 많은 관광객이 야경명소로 찾는 곳이다.

20211017_000819.png
20211017_000748.png

22:00

[숙박]

20211019_042857.png

<3일차>

9:00

[양산 루지 및 서바이벌]

- 모든 트랙은 다양한 회전 구간과 터널로 설계되어 있어 친구 가족들과 함께 스릴 넘치는 야외 체험을 만끽

- 루지 카트에 여러분의 몸을 맡겨보세요!

- 서바이벌은 산을 뛰어다니며 군대에서나 하던 각개전투 등 실전과 같은 전투를 벌여야 하므로 상당한 운동효과

20211017_000849.png
20211017_000924.png
20211017_000958.png

10:30

​[누리마루 APEC 하우스, 동백섬]

- 해운대 해수욕장의 백사장을 따라 걷다보면, 고즈넉한 동백섬이 자리. 과거에는 육지와 떨어진 섬이었으나 현재는 다리로 연결. 동백섬 내부에는 동백해안산책로가 말끔히 정비. 푸르게 우거진 숲을 지나 해수욕장으로 이어지는 산책로는 풍경을 바라보며 가볍게 걷기 좋음

20211017_001125.png
20211017_001153.png